경기도 사립 특목고 입학전형 부정행위 ‘수두룩’_카지노 레이디 카에타노 벨로소_krvip

경기도 사립 특목고 입학전형 부정행위 ‘수두룩’_카지노 경찰서 번호_krvip

부적격 학생 선발, 무자격 심사위원이 채점, 수정 가능한 연필로 점수기재 등 경기도 내 사립 특수목적고등학교의 입학전형 부정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최창의 경기도의회 교육의원이 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특목고 등 입학전형 특정감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도내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 13개 사립 특목고 중 11곳이 입학전형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르다 적발됐다. 적발 건수가 가장 많은 경기외고는 2011∼2013학년도 전·편입학 전형에서 정원의 2%를 정원외로 선발하고도 특례 전·편입학에서 8명을 추가로 뽑았다. 특히 2012∼2013학년도 특례전·편입학자 중 6명은 지원자격이 맞지 않는 부적격 학생이었다. 자기주도 학습전형 서류평가 시 학생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를 기재하거나 개인별 채점지에 수정 가능한 연필로 기록, 중복체크, 서명날인 없이 수정하거나 면접 문항지를 무단 폐기하는 등 학생선발 기본 지침도 어겼다. 또 수년간 보관해야 하는 2011학년도 입학과 관련한 일부 서류를 관리소홀 등의 이유로 분실했다며 제출하지 않았다. 입학전형에 무자격 심사위원이 학생을 평가한 학교도 있었다. 고양외고와 청심국제고는 전·편입학 전형에 관련 연수를 받지 않은 입학전형위원이 2011학년도 각 3명과 2명, 201학년도 각 2명과 1명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 동탄국제고, 안산동산고, 수원외고, 성남외고, 동두천외고, 과천외고, 안양외고, 용인외고 등도 모두 유사한 부정행위를 해오다 적발됐다. 도교육청은 적발된 학교 관리자 및 관련 교원에게 경고 또는 주의처분을 내렸다. 일부 부적격 입학 학생에 대한 처분은 다음 달 중으로 수위를 정해 해당 학생의 전학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감사는 최근 불거진 서울 영훈국제중학교 입시비리 문제에 따라 도내 특목고 입시제도 개선을 위해 지난 7월 한 달간 국제고 3곳, 외고 8곳, 자사고 2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최 의원은 "특목고 전·편입학 부정은 비리와 연결될 개연성이 높기 때문에 솜방망이 처분을 내릴 것이 아니라 엄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