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다르크 “재활 시설, 마약 중독자들에게 절실…지원 촉구”_해적 영화 윌 외눈박이 슬롯_krvip

경기도 다르크 “재활 시설, 마약 중독자들에게 절실…지원 촉구”_베타 아키텍처_krvip

혐오 시설로 몰려 폐원 위기에 처한 마약 중독자 재활시설 ‘경기도 다르크’가 정부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경기도 다르크(DARC·약물중독 치료공동체)와 국립법무병원 등 12개 단체는 오늘(27일) 서울 중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다르크는 인근 학교에서 민원이 들어온다는 이유로 강제 퇴소됐다”며 “이로 인해 재활 치료를 받던 중독자들이 상당수 이탈했고, 재발 우려도 높아진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국가가 할 일을 민간 단체가 맡아 사명감으로 버텨왔지만, 현실은 시설 혐오와 폐업 위기”라며 “정부가 이 문제에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퇴거 후 이전할 새로운 장소를 제공할 것과 설립 요건 완화 등을 요구했습니다.

입소자들도 “다르크는 약물 의존을 이겨내는 방법을 배우는 시설”이라며 “입소자들에겐 경기 다르크가 절실하게 필요하다. 저희를 치유가 필요한 사회 구성원이자 한 가정의 가장·자녀로 바라봐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해국 한국중독정신의학회 이사장은 ”현장의 전문가들은 경기도 다르크 운영 중단 사태를 참담한 마음으로 마주한다“며 ”정부가 여전히 마약 문제를 범죄 대응의 차원에서 단속·처벌 위주로만 접근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강력한 단속과 처벌을 시도했던 많은 나라가, 결국 치료와 재활에 앞다투어 투자하고 있다“며 ”다양한 수준의 재활시설에 대한 보건복지부 차원의 종합적 지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르크는 주거 공간과 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해 마약(약물) 중독자들의 재활을 24시간 돕는 약물중독 치료공동체입니다.

경기도 다르크는 2019년 경기 남양주시 퇴계원에서 설립된 뒤 지난 3월 남양주시 호평동으로 이전했는데, 이 과정에서 학교 주변에 위치해 있다는 등의 이유로 주민들의 민원 제기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후 지난 6월 남양주시가 이 시설이 지자체 신고 없이 운영됐다며 정신건강복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데 이어, 지난달 31일 행정처분으로 퇴거시키면서 시설 운영이 중단됐습니다.